후손없는 수유리 17위 광복군합동 묘소 시민단체, 지역주민 설날 차례상 올려

친일파 후손은 호의호식 ,

가 -가 +

김진혁기자
기사입력 2018-02-17 [21:24]

 

▲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묘소에서 대한민국순국선열 숭모회(이하 순국선열숭모회)가 주관하고, 글로벌에코넷(김선홍 상임회장) ,한국정치평론가협회 (전대열 회장),독도칙령기념사업국민운동연합 (조대용 회장), 천지인 산악회 (신은선 회장) 4.19혁명 공로자회(회장 유인학)가 주최하는 무후선열 광복군 17위 추도식 및 설날 합동차례가 엄숙하게 진행됐다.     © 김진혁기자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묘소에서 시민단체들이 모여 무후선열 광복군 17위 추도식 및 설날 합동차례가 엄숙하게 진행됐다.

 

수유리 광복군 합동묘소는 1943년 ~ 1945년 중국각지에서 일본군과 싸우시다 전사하였지만,
국립묘지에 안장되지 못한 광복군 선열중 신원과 생사가 확인된 17위 합동묘소로 1967년 한국광복군 동지회가 조성하였고, 1985년 국가보훈처에서 단장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수유리 합동묘소에 묻힌 17위는 그나마 동료들이 유골을 수습하고 있다가 광복 후 귀국하면서 봉안하여 왔다. 유가족이 있는 분들은 대부분 동작동 국립묘지에 안장되었으나 후손이 나타나지 않는 17위는 광복 22년이 흘러간 후에야 합동묘소로 마련되었다.


합동묘소에 잠든 광복군은 대부분 20대 미혼일 때 전사해 돌볼 후손이 전무하다. 강북구와 민간단체들이 묘소를 관리하지만 찾기 쉽지 않을 정도로 진입로 정비도 이뤄지지 않았고 홍보도 부족하다. 이들의 존재와 희생을 알릴 체계적 노력이 필요한 광복군 17위가 잠들어 계신곳이다.

▲ 후손없는 수유리 17위 광복군합동 묘소 시민단체, 지역주민 설날 차례상 올려     © 김진혁기자

광복군동지회, 강북구청, 8.15 행사일에는 보훈처에서 나와 공식적으로 행사를 지내지만 우리 민족 고유명절 설날, 추석에는 후손이 없기에 떡국, 송편도 못드시고 술한잔 못올리기에 시민사회단체, 강북구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순국선열숭모회에서 2007년부터 추도식을 시작으로 2011년 부터 합동차례를 봉행하고 있다.


2017년부터 순국선열숭모회에서는 "정부기관과 협의하여 광복군 합동묘소를 국립묘역화하고 대한민국 정부 차원에서 정당한 예우해야 한다 며 친일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하면 3대가 망한다 는 말이 있다.


친일파 후손은 호의호식하며 독립운동가 후손은 폐지줍는 악습을 청산해야하고 이들의 훌륭한 업적을 널리 선양한다면, 언젠가는 떳떳한 대한민국을 후손들에게 넘겨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전대열 순국선열숭모회 상임대표는 수유리 애국지사 묘역 역시 국립묘지화하자는 안이 김선동 박용진 정양석 인태근의원 등이 공동발의로 추진하고 있다며 강북과 도봉의 구청장과 문화원장까지 동참하고 수유리 애국지사 묘역 국립묘지화 추진위원회 발족되어 4.19혁명공로자회(유인학)와 순국선열숭모회(전대열 조대용 김선홍)등이 적극적인 뒷바라지를 하고 있고, 이 묘역은 국립공원 안에 있고 국립4.19민주묘지가 있기 때문에 분쟁의 소지도 없다. 애국선열들에 대한 후인들의 존경심과 추모의 정을 가장 크게 보여줄 수 있는 국립묘지의 지정은 꼭 필요하다 강조했다.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 한옥순 회장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소중한 목숨을 바쳤던 광복군의 순국 선열들의 정신을 생각하니  한없이 숙연해졌다"며"가치 있게 존중받아야 마땅한 분들이 수유리 북한산 그늘에서 오늘도 처량하게 겨울 눈을 맞으며 묵묵히 이 나라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유난히 추운 설날 다음날  인데도 불구하고 합동차례 행사에는 대한민국 순국선열숭모회 전대열 상임대표, 조대용 상임공동대표, 김선홍 상임공동대표, 천지인 산악회 신은선 회장이 정성껏 제물과 제주를 마련하였고 많은  시민사회단체대표들이 참석하였다.

 

김선동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유인학 4.19혁명공로자회장 및 임원진, 반재철 전 흥사단 이사장, 친환경건설추진국민운동본부 이보영 상임대표, 오의교 3.1정신선양회회장,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 기업윤리경영을 위한 시민사회단체협의회, 글로벌소비자네트워크 등 시민사회단체와 강북구 주민등  40여명 참석햇다.

▲ 서울 강북구 수유리 애국선열묘소에서 17일 오전 시민 단체는 무후선열 광복군 17위 추도식 및 설날 합동차례가 엄숙하게 진행됐다.     ©김진혁기자
김진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리안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