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완도해경, 해양오염방제과 정지한 서기 이달의 ‘최고 해양경찰 人’선정

가 -가 +

윤진성기자
기사입력 2021-06-15 [09:04]

 

[코리안투데이 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안성식)는 이달의 최고 해양경찰인으로 해양오염 방제물품 보관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해양오염방제과 정지한 서기를 선정 했다고 15일 밝혔다.

 

완도해경은 관할 내 대형 해양오염 사고 발생 시 광양에 있는 방제장비 비축기지에 보관 중인 물품을 사고지역 임시보급소 배치까지 신속한 보급이 어려워 초동방제 기자재 세트화와 핀셋 방제체계를 구축했다.

 

완도해경 따르면 초동방제 기자재 세트화와 핀셋 방제체계란 해양오염사고 초기 발생 시 사용할 방제물품을 컨테이너에 사전 적재·세트화하여 전화 한번에 논스톱으로 사고해역 인근에 컨테이너 이동만으로 대응 할 수 있는 체계라고 설명했다.

 

특히 완도해역은 도서지역 산재로 시간적, 공간적 제한이 많아 임시보급소 설치시간 단축(9시간→2시간)으로 방제물품 적기 공급으로 해양오염사고 피해를 최소화시키는 효과를 보였다.

 

이달의 해양경찰인으로 선정된 정지한 서기는 “평소 방제장비와 소형방제정 안전점검을 생활화하고 효율적인 해양오염사고 대비·대응 태세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진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코리안투데이. All rights reserved.